뒤로가기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표본가구에 조사원 방문
“당진시민여러분,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적극 참여해주세요”
2021. 08. 05 by 당진신문

[당진신문] 당진시가 오는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표본가구 가구원 중 만 19세 이상 성인 900여 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건강조사’는 지역특성에 맞는 보건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주민의 건강수준을 수집하는 통계조사로, 2008년부터 매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과 17개 시·도, 256개 보건소가 함께 수행하는 국가승인통계 조사이다. 

조사원들은 사전에 백신접종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예방수칙 준수 하에 표본가구 500여 곳을 방문할 예정으로, 조사는 대상자와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진행하며 소요시간은 조사대상 1명당 20~30분이다. 

조사항목은 건강행태(흡연, 음주 등), 만성질환(고혈압, 당뇨병 등) 진단경험 및 관리수준, 코로나19 관련 개인위생수칙 등을 포함한 160개 문항이며, 표본 가구로 선정된 가구에는 시작 전 통지서가 전달되며 조사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답례품(상품권)이 제공된다. 

조사결과는 내년 3월경 질병관리청에서 공표할 예정이며 조사를 통해 생산된 통계자료는 지역사회 건강수준 파악  지역보건사업계획 수립과 평가 등 지역사회 보건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손미순 건강증진과장은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통해 생산된 지역사회건강통계는 지역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보건사업을 수립하고 평가하는데 사용되는 중요한 자료”라며, “시민 모두의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해 대상자로 선정된 주민들께서는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