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영미
[독자의 詩] 솔뫼성지
2021. 05. 14 by 당진신문

[당진신문=이영미]

늘 푸른 소나무가
자라는 곳

신부님들은
늘 푸른 소나무를 닮아
성지를 다니시나 보다

저 하늘을 향해
가지를 뻗고 있는
소나무

푸른 나무 푸른 소나무

나는 오늘도 변화하는
나를 보며
꽂꽂이 서 있는 소나무에
고개를 숙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