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중기부 정책자금 ‘눈먼 돈’ 오명…방안 찾아야”
어기구 의원 “중기부 정책자금 ‘눈먼 돈’ 오명…방안 찾아야”
  • 당진신문
  • 승인 2018.12.27 15:09
  • 호수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지원 효율화 방안 정책간담회 개최

[당진신문]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충남 당진시)이 27일, 국회 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중소기업ㆍ소상공인 정책자금지원을 위한 효율화 방안’을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지적된 중기부 정책자금 집행과정에서의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짚어보고 정책자금이 꼭 필요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간담회는 어기구 의원이 사회를 맡고, 이순배 중소벤처기업부 기업금융과장, 박홍주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업금융처장, 곽성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금융지원실장, 이은일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부장, 김호병 신용보증재단 중앙회 보증기획부장 등이 전담기관별 중복지원 및 보증, 불법브로커 개입 등의 문제점과 향후 정책자금 지원 개선방안에 대한 발표를 맡았다.

어기구 의원은 “그 동안 중기부의 정책자금이 낭비요인으로 인해 ‘눈먼 돈’이라는 오명을 얻었는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자금문제로 고통 받는 중소기업과 서민 자영업자들에게 정책자금이 제대로 지원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