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장 후보, 희망제작소와 당진지역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김홍장 후보, 희망제작소와 당진지역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 당진신문
  • 승인 2018.06.11 10:18
  • 호수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지역 김홍장 후보는 지난 3일 시민사회 싱크탱크인 (재)희망제작소(소장 김제선)와 당진지역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은 주민참여와 민관협치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사회혁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회혁신이란 주민의 요구와 필요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설계, 개발, 발전시키는 것으로 민관협력을 통해 이루어지는 지역발전의 가치다.

이를 위해 양측은 당진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혁신정책, 주민이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대안을 연구하며 해결하는 지역발전 프로슈머 양성, 지역의 사람과 자원으로 일구는 지역경제 생태계 구축, 지역공간의 재구성을 통한 도시재생 등의 혁신 정책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이행할 예정이다.

김홍장 후보는 정책 협약을 계기로 “희망제작소와 함께 주민 중심의 살 맛 나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희망제작소와 함께 사람ㆍ기술ㆍ자연이 조화로운 지역발전 전략을 공동으로 연구ㆍ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가한 희망제작소 김제선 소장은 김홍장 후보가 사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도전적인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의 희망의 밑거름이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재)희망제작소는 21세기 新실학운동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사회에 대한 정책연구와 정책지원을 위해 출범한 민간 싱크탱크이다. 희망제작소는 시민의 참여를 토대로 사회창안ㆍ사회혁신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많은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혁신 정책을 연구ㆍ실험ㆍ수행해 왔다. 현재 희망제작소는 모든 시민이 연구자인 시대라는 비전 아래 시민주도형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