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후 “교육은 복지만큼이나 비용이 수반, 도의원의 역할이 중요”
홍기후 “교육은 복지만큼이나 비용이 수반, 도의원의 역할이 중요”
  • 당진신문
  • 승인 2018.05.28 11:12
  • 호수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들에게 듣는다2] … 도의원 1선거구 후보 정책 서면질의 답변
더불어민주당 홍기후 후보

2018년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일자가 임박해오면서 지역민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에 당진신문은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의 판단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당진시장, 당진도의원, 당진시의원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면(공통질의)인터뷰를 진행해 각 후보자들의 정견을 들어봤다.

1> 도의원의 역할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도의원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도의원의 역할을 시민들이 잘 알지 못하고 지역에서도 눈에 띄지 않는 것은 그동안의 선배도의원님께서 지역밀착형으로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도 있지만 지역차원에서 도의원에 대한 역할이 중요함에도 적절한 관계설정이 되지 않은 이유도 있다고 생각한다. 도의원은 광역자치단체인 충남도의 행정을 관할하는 역할을 한다. 당진시가 충남도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와 충남도의 각종 중장기 계획에서 당진은 어떤 대상으로 여겨지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중앙정부와 최하위 단위인 기초자치단체의 중간에서 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분배하는 중요한 역할을 충남도가 하고 있다 때문에 도의원이 국회의원과 시장의 중간에서 허리역할을 제대로 해야 지역발전을 제대로 견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2> 위와 같은 일들은 수행하는 데 있어서 자신의 어떤 장점이 있나
스스로의 리더십을 평가하면 돌파형이나 전투형이라기 보다는 경청형이며 숙고형 리더십에 가깝다. 하지만 결정하기까지 많은 의견수렴과 자료조사등을 실시하고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추진력 있게 밀고 나간다. 그래서 나의 의견을 먼저 내세우기 보다 상하를 아우르는 중간자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당진시민과 당진시의 의견을 잘 수렴하고 중앙부처를 아우르는 국회의원과의 중간에서 매개역할을 하며 추진력과 뚝심을 갖고 당진발전을 추진할 수 있다.

3> 충남의 다른 시군과 비교했을 때 현재 당진시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그리고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달라
당진의 현안은 대내외적 요인으로 인한 경기침체와 교육환경이 열악한 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경기침체 문제는 석문산업단지의 분양활성화와 지속적인 투자유치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앞으로 10여 년간 당진에서 수조원대의 투자가 이루어지는 것을 계기로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 가야한다. 당진시는 인구증가대비 교육시설을 비롯한 기반시설의 확충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앙정부의 학교신설을 비롯한 교육정책이 획일적인 법령에 의거하여 타지자체와의 지역발전구성이 다른 당진시로서는 교육시설 확충에 어려움을 격고 있다. 또한 교육환경을 비롯한 의료, 문화, 복지 등의 기반시설확충이 선행되어야 30만 자족도시의 달성이 앞당겨지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초석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 모든 것은 구호로 한다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며 특히 교육은 복지만큼이나 비용이 수반되는 정책이다. 그래서 도의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4> 충남인권조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진행중이다. 충남인권조례 폐지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
인권은 어느 특정인이나 어느 장소, 특정시기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것이다. 사람이 태어나면서부터 갖고 태어나는 것이 바로 인권이다. 때문에 어느 누구에 의해서도 침해당하면 안되고 지켜져야 한다. 충남도의회는 정파적으로 이를 이용하고 폐지했다. 천부인권은 어떤 다른 것보다 우선되어져야하는 것인데 이런 기본을 무시했다는 점은 안타깝다. 또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재논의가 필요 하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