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원 “당진시민과 충남도가 힘을 합쳐 매립 예정지 권리 확보해야”
오동원 “당진시민과 충남도가 힘을 합쳐 매립 예정지 권리 확보해야”
  • 당진신문
  • 승인 2018.05.28 11:12
  • 호수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들에게 듣는다2] … 도의원 1선거구 후보 정책 서면질의 답변
바른미래당 오동원 후보

2018년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일자가 임박해오면서 지역민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에 당진신문은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의 판단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당진시장, 당진도의원, 당진시의원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면(공통질의)인터뷰를 진행해 각 후보자들의 정견을 들어봤다.

1. 도의원의 역할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도의원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도의원은 충남도청이 편성한 예산에 대한 심의와 의결, 도 조례의 제정과 개정, 도 행정 감시 및 견제, 도와 기초자치단체화의 협치 역활, 지자체에 필요한 도 예산 확보 역할, 당진시민 대표로 시민의 의견을 대변, 도 중요행정업무에 대한 최고의사결정 등이 주요 역할입니다.
당선이 된다면 도의원으로서 도정감시 및 다양한 정책을 개발해 충남도정 발전에 반영하고 당진시 지역현안 사업을 해결하는데 앞장서고, 당진시 발전과 시민복지 및 삶의 질 향상에 밑거름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2.위와 같은 일들은 수행하는 데 있어서 자신의 어떤 장점이 있나?
저는 당진시청. 당진경찰서. 충청남도교육청. 당진교육지원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당진시 자원봉사센터 등 많은 곳에서 활동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껴 왔다고 생각합니다. 당진시민들과 같이 봉사하며, 같이 생활하고, 같이 느끼고, 같은 것을 바라보며 살아 왔기 때문에 지역의 현안문제나 발전방향등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3.충남의 다른 시군과 비교했을 때 현재 당진시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그리고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달라.
평택시에 귀속된 당진땅을 되찾고 승소하기 위해 법리를 개발해야 하며, 당진시민과 충남도가 힘을 합쳐 매립예정지에 대한 권리를 꼭 확보해야 합니다.
당진경제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석문국가산업단지 100프로 분양을 실현해야만 일자리가 확대되고 당진경제를 살릴수 있는 발판이 마련됩니다.
전국에서 미세먼지 1위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철저한 환경관리로, 대기오염 및 수질 환경 개선으로 친환경농산물 지역으로 새롭게 인식되어야 합니다.

4.충남인권조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진행중이다. 충남인권조례 폐지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
충남인권조례를 시민단체등 진보성향의 단체에서는 모든 사람의 인권은 존중되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충남인권조례 폐지에 반대를 하는 입장이고, 기독교계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호가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 종교, 장애,성적(性的) 지향, 학력, 병력(病歷) 등을 이유로" 차별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 충청남도의 인권조례 역시 '성적 지향', 즉 동성애를 옹호·조장할 수 있다고 보고 충남인권조례 폐지 찬성의 입장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찬성이냐 반대냐 하는 흑백 논리로 다가 가서는 어려울거 같습니다. 충남인권조례의 전체가 잘못된 것이라면 폐지를 하는 것이 맞을 것이고, 일부가 잘못된 것이라면 폐지보다는 잘못된 부분을 수정 보안하면 될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