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익재, 민주당 당진시장 경선 도전 공식선언
강익재, 민주당 당진시장 경선 도전 공식선언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1.22 10:22
  • 호수 11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익재 전 충남개발공사 사장이 당진시장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로써 당진시장 후보로 출마하는 민주당 인사는 김홍장 시장과 한광희 당진노사모 상임위원장과 함께 3인 체제를 갖추게 됐다.

강 전 사장은 지난 15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시장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강 전 사장은 “당진이 살맛나는 도시, 행복한 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시는 시민들의 염원” 때문에 출마의 결심을 굳혔다고 말했다.

이어 “천혜의 지리적 여건을 최대한 활용하여 당진시를 환황해권의 중심지로 발돋움시키는 데에 저 자신을 주춧돌로 삼겠다”면서 “노련하고 부지런한 목수처럼 당진시의 무너진 곳과 허름한 곳을 다시 세우고 다듬고자 한다”며 의지를 밝혔다. 

현직 시장에 도전해 경선에 출마하는 것에 대한 부담에 대해서는 “민주당 경선에 맞게 충분히 준비하지 못했다. 하지만 늦은 만큼 더 열심히 활동할 것이다. 경선룰이 정해진다면 그에 맞게 따를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존 크게 드러나지 않았던 정치 성향에 대해서는 “안희정 지사의 도정에 참여하며 안 지사를 존경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만났을 때 순수한 모습에 마음이 움직였다”는 개인적 인연을 언급하며 민주당 입당의 이유를 설명했다. 

강 전 사장은 9급 면서기부터 시작해 아산시 부시장으로 일해 온 ‘공직 경험’과 충남개발공사의 사장으로서 ‘경영 능력’을 자신의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