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청년정책 5년 비전 나왔다
당진시 청년정책 5년 비전 나왔다
  • 당진신문
  • 승인 2018.01.02 11:24
  • 호수 11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차 당진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 용역 마무리

당진시는 지난 12월 27일 제1차 당진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향후 5년 동안 당진시 청년정책의 근간이 될 제1차 기본계획의 비전은 ‘내일이 설레는 청년 당진’으로 정했다.

이 비전에 따라 수립된 미션은 ▲청년과의 원활한 소통과 제도적ㆍ물리적 기반 형성 ▲당진시의 청년 실업문제 해소 ▲청년들의 보금자리 확대 및 청년들이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지역 만들기 ▲문화를 창조하고 향유하는 당진 청년문화 융성사업으로 각각 설자리와 일자리, 살자리, 놀자리 분야로 구분된다.

특히 당진시 청년들의 현황과 욕구를 통합적으로 분석한 결과에 기초해 제안된 4대 분야별 시책사업으로는 ▲당진 청년센터 나래 ▲청년민회 구성 ▲청년 공유재단(이상 설자리 ) ▲청년 생활임금제 도입 ▲당진형 청년 뉴딜정책 ▲청년 농업 CEO 육성(이상 일자리) ▲청년종합건강검진지원 ▲시립돌봄센터(이상 살자리) ▲당당한 청년 주간(이상 놀자리) 등이 제시됐다.

이중 지난달 개관한 청년센터 ‘나래’는 청년 커뮤니티 활성화를 지원하고 청년 역량강화 및 취ㆍ창업 지원, 청년 문화ㆍ복지 지원을 담당하게 되며, 정책과정에 청년들의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 구성되는 청년민회는 주민참예산제 참여와 청년관련 정책 발굴과 조례 입법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일자리 분야의 청년 생활임금제는 당진시에 주민등록을 둔 18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 중 상시 근로자 5인 미만의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3개 월 이상 계속 근로 중인 취약계층 청년(2017년 10월 말 기준 약176명)들이 지급 대상이다.

이밖에도 놀자리 분야의 당당한 ‘청년 주간(Youth Week)’을 통해 시는 청년들만의 공간 투어인 ‘오픈하우스 인 당진’과 청년 원탁 토론회, 전국 청년 활동가 교류회, 청년문화 행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들의 주거와 복지, 문화, 경제생활을 망라한 이번 제1차 청년정책 기본계획은 청년들과의 인터뷰와 원탁토론회 등을 통해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며 “당진 청년이라면 모두가 설레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을 토대로 정책사업들을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정책기본계획안은 내년 1월 중 전문가와 청년들로 구성된 청년정책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