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늘
  • 당진신문
  • 승인 2015.03.16 11:03
  • 호수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차가운 겨울를 잊으려
봄바람이 거세게 분다
오늘 하루는 그냥 가자
무엇도 없이 생각도 없이
그렇게 지내보자

우울하고 추엇던 겨울도 잊자
그냥 오늘을 맞이하자
내일도 없다 하자
어제도 먼 옛이야기로 하자

그냥 오늘은 마음을 열자
그러곤 잠시 눈을감자
어느곳에 있던
혹은 어느 귀퉁이에 있던
그냥 그리 지내보자
바람만 내손에 쥐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