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편] 꽃샘바람 
[詩 한편] 꽃샘바람 
  • 당진신문
  • 승인 2022.02.14 09:18
  • 호수 13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서연자
시인 서연자 ⓒ당진신문
시인 서연자 ⓒ당진신문

꽃샘추위가 숨차게 달려온 양지바른 
소나무 숲길에는 뾰족뾰족한 
수선화 새싹이 이른 봄을 깨운다

무수동 사거리 신호등 옆엔
폐지를 가득 실은 손수레 지나고
등 굽은 노인의 생명줄 위에
지난해 못다 한 겨울 이야기들이
버려진 책갈피 속에 떨고 있다

까칠하게 누운 꽃샘바람은
무딘 손등에 해묵은 각질을 털어내고
또 다시 장롱 속에 걸어놓았던
패딩을 들고 집을 나섰다


약력

강원 문막 출생, 계간 「문학고을」 신인상 등단, ‘문학고을’ 공로상, 공저시집 『가슴으로 사는 나무』 외 다수, 순수가곡 : 이종록 작곡 『마섬에 부는 바람』 발표, 한국문협당진지부회원, 당진시인협회 이사 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