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종이 대신 ‘전자영수증’ 받으면 100원 보상
19일부터 종이 대신 ‘전자영수증’ 받으면 100원 보상
  • 당진신문
  • 승인 2022.01.21 18:52
  • 호수 13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종이 영수증 대신 전자 영수증 받기처럼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실천에 참여하면 현금으로 보상해주는 제도가  19일 부터 시작됐다.

한해에 발급되는 종이 영수증은 128억 건, 이 종이를 대려면 나무 12만 그루를 베어내야 하는데, 이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2만 2,000톤이 넘는다.

재작년에 규정을 고쳐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할 수 있게 했지만, 잘 바뀌지 않고 있어 새로운 시민 참여 대안을 정부가 내놨다.

포장 없이 세제나 화장품의 내용물만 파는 리필 상점을 이용하면 회당 2천 원, 렌터카로 전기차나 수소차를 빌리면 5천 원을 돌려받는다. 마트와 백화점에서 종이 대신 전자 영수증을 받으면 한 번에 100원씩 현금으로 돌려준다.

19일부터 마트에서 종이 영수증 대신 전자 영수증을 받으면, 현금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