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석우천 생태습지’ 준공..주민에게 개방 
당진시 ‘석우천 생태습지’ 준공..주민에게 개방 
  • 당진신문
  • 승인 2021.12.08 09:37
  • 호수 13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 수질 및 마을 정주여건 개선 기대

[당진신문] 당진 합덕읍 석우천이 주민을 위한 자연정화 생태습지로 탈바꿈된다. 

8일 당진시는 합덕읍 석우천에서 유입되는 비점오염원 저감을 위해 2019년부터 조성을 시작한 1만1275㎡ 규모의 ‘석우천 자연정화 생태습지’ 준공이 완료돼 주민들에게 개방했다고 밝혔다.

합덕읍 석우리는 축산농가가 밀집해있는 지역으로, 농가에서 발생하는 축산 비점오염원을 이번에 조성된 인공습지가 자연적 방식으로 정화하게 된다. 

축산폐수가 하천으로 유입되면 높은 농도로 인해 물고기폐사 등의 수질오염 등을 야기할 수 있어, 시는 이러한 환경 사고 예방을 위해 축산 방류수의 유입 부하량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위치에 비점오염원 저감 역할을 하는 인공습지를 조성했다.

시 관계자는 “수질정화를 최우선 목적으로 하는 만큼 시에서는 지속적인 유지관리를 통해 정화효율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마을주민 분들 또한 자연적으로 정화하는 시설에 과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깨끗한 환경 조성에 신경써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는 송산면 무수리 690-10번지 일원에 석우천 생태습지의 4배가량 규모의 ‘백석천 자연정화 생태습지’를 추진 중에 있으며, 오는 2023년 준공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