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양봉농가 새로운 소득원 발굴에 힘써  
당진시, 양봉농가 새로운 소득원 발굴에 힘써  
  • 당진신문
  • 승인 2021.11.01 09:09
  • 호수 13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벌번데기환(식용곤충)’ 2종 시제품 개발

[당진신문] 당진시는 양봉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발굴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스마트양봉기술보급 시범사업을 통해 수벌번데기환(봉환야력, 허니파워) 2종의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수벌번데기는 농촌진흥청이 영양성·독성평가 등을 진행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안전성을 심사해 새로운 식품원료로 한시적 인정된 식용곤충이다. 

수벌은 양봉농가에서 여왕벌과의 교미 후 폐기되지만 수벌번데기는 3대 필수영양소가 골고루 포함된 고단백식품으로, 성장기 아동과 청소년 및 노인 등을 위한 영양학적 가치가 높아 그동안 많은 연구를 통해 그 가치가 인정된 바 있다.

올해 당진시는 스마트양봉기술보급시범사업 사업비 2000만 원(국비 1000, 시비 1000)으로 5개 농가가 공동 추진했으며, 수벌번데기 양성기술과 관내 딸기 및 수박농가 화분매개전용 벌통을 통한 화분매개 꿀벌 기술보급으로 추진했다.

이번 시제품인 수벌번데기 동결건조가루 100%인 ‘봉환야력환’과 수벌번데기+화분+프로폴리스+로얄젤리 복합동결건조가루 100%인 ‘허니파워’는 수벌번데기 양성기술에 대한 보완과 제품성분 비율등을 좀더 연구해 2022년 좀더 생산량을 늘려 양봉산물에 대한 가공품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장명환 축산지원과장은 “기후변화, 산업화 등으로 벌꿀생산량이 줄어드는 어려운 상황에서 수벌번데기는 양봉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기대된다”며 “미래식량자원으로도 그 가치가 높을 것으로 다양한 제품 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