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 추가 지정  
당진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 추가 지정  
  • 당진신문
  • 승인 2021.09.30 09:29
  • 호수 13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적극 준수하는 음식점 100개소 추가 지정

[당진신문] 당진시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불안해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음식점을 이용을 할 수 있도록 올해 100개 업소에 대해 『안심식당』을 추가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안심식당은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방역수칙을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음식점을 말하며,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감염병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안심식당을 만들어 지난해 250개 업소를 지정한 바 있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국, 탕(메인 요리) 덜어 먹는 국자 및 접시 제공 △반찬 덜어먹는 집게 및 젓가락 제공 △개인 반찬 접시에 덜어 먹기 △위생적 수저 관리 및 전 직원 마스크 착용 △화장실 손 세정제 및 영업자·이용자용 손 소독제 비치 등 5가지 생활 방역 실천과제를 이행해야 한다.

시에 따르면 안심식당은 지정된 날로부터 2년 동안 유효하며 그 후 재지정을 희망하는 업소는 5가지 요건을 충족한 업소에 한해 재신청이 가능하다.

시는 '안심식당 인증‘ 지정 스티커 부착을 통해 시민들에게 홍보를 강화하고 기존 250개소와 올해 신규 100개소를 대상으로 수저 세팅지와 국자, 집게세트를 지원했으며, 향후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안심식당 추가 지정을 통해 외식 경기가 활성화 돼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건강한 식사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더욱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