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숲속 빈 의자
[詩 한 편] 숲속 빈 의자
  • 당진신문
  • 승인 2021.08.04 15:43
  • 호수 13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김소정

앉을 때까지 기다린다
오래도록

기다리는 것이 외롭고 지치지만 

낙엽 소복이
너를 안 듯 안아주고
하얀 눈 소복이
안아주며 너를 기다리고

심장에 까맣게 가시가 박혀도

가는 길이 힘들고 외로운 자
누구든지 안아준다

빈손으로 오가도 말없이 
언제나 포근히 
안아주는 숲속 빈 의자

아직 오지 않는 그대를 기다리며


약력

홍성출생, 월간 「문학세계」 시부문 신인상 등단. 시집 『유월의 숲』 
공저 「한국을 빛낸 문인」 등. 문학세계문인회원, 당진문협회원, 당진시인협회 이사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