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분기 영업이익 5,453억 원
현대제철, 2분기 영업이익 5,453억 원
  • 당진신문
  • 승인 2021.07.27 14:29
  • 호수 13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기 比 영업이익 3795% 증가, 영업이익률은 9.7% 기록
글로벌 철강시황 개선, 수요산업 회복에 적극 대응하며 수익률 큰 폭 증가

[당진신문] 현대제철이 27일 공시를 통해 2021년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현대제철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7% 증가한 5조 6,219억 원, 영업이익은 3795% 증가한 5,453억 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 0.3%에서 큰 폭으로 상승한 9.7%를 기록하며 수익성 측면에서도 큰 성장세를 보였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지난 5월 일부 설비 가동중단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생산 확대를 통해 철강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라며 “글로벌 철강 시황 개선과 수요산업의 회복에 따라 전반적으로 제품가격이 인상됐고, 이에 맞춰 판매량 확대에 주력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2021년 2분기 경영실적 (연결기준) (단위 : 억원)
현대제철 2021년 2분기 경영실적 (연결기준) (단위 : 억원)

이어 “수요산업의 회복세가 빠르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주요 고객사들이 철강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수급 안정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대제철은 최근 발생했던 생산 차질을 만회하기 위해 대보수 축소 등 비가동 최소화를 통해 생산 확대에 나서며 수급 안정화 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날 발표에서 현대제철은 하반기 글로벌 철강시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을 표명했다.

현대제철은 “선진국 중심의 백신 보급 및 경제 부양책 효과로 글로벌 경제성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하반기에도 긍정적인 흐름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 회복 기조에 따라 철강 수요가 지속적인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당분간 실적호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