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불거진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축제위원회
부동산 투기 의혹 불거진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축제위원회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7.24 18:00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 3명, 줄다리기 주차장 예정 부지 5필지(약 4,500평) 매입
당진시 “의혹제기에 사업 중단, 부동산 투기 여부 조사 중”
위원회 “행정 편의 위해 구입...산 가격에 되팔려 한 것” 해명
기지시줄다리기 주차장 조감도. 제공=당진시
기지시줄다리기 주차장 조감도. 제공=당진시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기지시줄다리기 주차장 조성 사업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표류할 위기에 처했다.

기지시줄다리기 행사시에 박물관과 운동장을 방문하는 방문객들은 주차공간이 부족해 매년 심각한 주차난을 겪어야 했다. 이 때문에 주차장 조성에 대한 필요성은 오래전부터 제기됐지만, 예산과 토지주들과의 협의 문제로 사업이 계속 미뤄졌던 상황.

그러다 당진시는 2019년 7월부터 주차장 부지로 후보지에 올라있던 송악읍 가교리 산 8-1번지의 토지주와 토지 거래 협의를 마쳤고, 같은 해 9월 해당 부지 외 12필지에 주차장 조성을 본격 추진했다.

주차장 면적은 진입도로를 포함한 49,264㎡(약 14,902평)이며, 부지는 31,014㎡(약 9,381평)다. 총사업비는 토지 매입비를 포함한 127억원이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다보니 당진시는 2026년까지 순차적 토지 매입을 목표로 올해 5억의 예산을 확보, 7월에 약 4,800㎡(약 1,452평)의 땅을 매입하려 했지만, 기지시줄다리기 축제위원회 이사 3명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업은 전면 중단됐다. 

당진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주차장 예정 부지 일부를 매입하려는 상황에서 지난 5월 추진위원회 이사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며 “시 입장에서는 의혹을 무시하고 토지를 매입해버리면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현재 사업을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행정 편의 위해 선의로 매입”

이들의 투기 의혹은 지난 2019년 8월과 9월에 5필지(약 4,500평 규모)를 매입한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거래 금액은 3.3㎡당 평균 약 17만원으로, 약 7억 6천여만원에 달한다. 

현재 본지가 확인한 해당 필지의 개별공시지가는 3.3㎡당 적게는 약 19만원부터 약 27만원이다. 사전정보를 이용해 투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부동산 투기 의혹에 축제위원회 A이사는 “행정의 편의를 위해 토지를 우선 매입한 것이며, 토지를 매입한 가격에 되팔려 했다”며 투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A이사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주차장 조성 예정 부지 가운데 4필지의 토지주는 집안 사정으로, 나머지 1필지는 토지주가 해외에 있어 향후 당진시와 토지주들과의 거래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

A이사는 “3년 전 본격적으로 주차장을 조성하자는 얘기가 나왔고, 당시 토지주들의 상황을 고려해보면, 나중에 시에서 매입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았다”며 “축제위원회 위원장에게 해당 내용을 보고하고, 저를 포함한 3명의 이사가 토지를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당진시 행정 절차에 도움을 주기 위해 토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중에 토지를 매입한 가격으로 당진시에 되팔면 문제가 안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투기가 아닌 행정에 도움을 주고자 매입한 것인데, 당진시에서 우리 말은 듣지도 않고 사업을 중단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현재 주차장 조성 사업을 중단한 당진시는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축제위가 당진시 소속이 아니다보니 부동산 투기로 밝혀지더라도 이들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리기는 어렵다.

당진시 관계자는 “법률 검토에 따르면 기지시줄다리기 축제위는 당진시 소속이 아니다보니 투기가 사실로 밝혀지더라도 개인 일탈 행위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빠른 시일내에 주차장 조성에 대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