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지방경찰청, 당진시보건소 전격 압수수색
충남지방경찰청, 당진시보건소 전격 압수수색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7.03 18:00
  • 호수 136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자 소환 조사, CCTV 영상 등 분석 후 영장 발부 받아
지난 1일 당진시보건소 감염병관리과 압수수색 진행
충남경찰청 “신문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수사 진행 중”
김홍장 시장 “시민에게 죄송...결과에 따라 조치 취하겠다”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백신 특혜와 갑질논란에 휩싸인 당진시보건소에 대해 충남지방경찰청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일 본지에서 2회에 걸쳐 제기한 <백신 특혜 지시>, <갑질 논란> 등 보도와 관련해 당진시보건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이번 압수수색은 증거인멸 등을 우려해 사전에 보건소 관계자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졌으며, CCTV 영상 등 관련 자료 분석 후 영장을 발부받아 기습적으로 진행됐다.

특히,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당진시보건소의 백신 예진표, 보고서, 관계 직원의 휴대폰 등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관련 참고인 조사도 진행되고 있어 불법 백신 접종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신문에서 보도된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중으로, 지난 1일 영장발부 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현재 수사가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어떤 혐의로 영장을 발부했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경찰과는 별도로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 감사법무담당관은 보건소장 등 일부 공무원들의 갑질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당진시 감사법무담당관 관계자는 “현재 당진시는 갑질논란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공직자 기강 확립에 대한 교육이나 시스템 등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외에 당진시보건소장의 백신 특혜를 받은 A씨가 당진시보건소 모 과장의 조카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에 대해 모 과장은 “전혀 몰랐고, 관련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당진시 감사법무담당관 관계자는 “충남지방경찰청에서 백신 특혜와 CCTV설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당진시에서 모 과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지는 않았다”라며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향후 조사 결과에 따라 당진시 감사 결과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진보건소 논란에 대해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난 6월 30일 민선7기 3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기자회견에서 김 시장은 “백신 접종 특혜에 대해서는 감사법무담당관에서 감사를 하고 있고 경찰에서도 조사를 하고 있지만, 사실관계라던지 재량권 남용 등 여러 가지 조사를 하고 있어서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보건소장 업무는 현재 보건행정과장이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CCTV설치 및 갑질 논란과 공직자 기강 확립에 대한 질의에 김홍장 시장은 “제가 보고로만 (문제에 대해) 간접적으로 들었는데, 갑질에 대한 (양측의) 의견 차이가 심하다고 알고 있다”며 “감사 및 수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번 계기로 공직자를 비롯한 간부들이 솔선수범해서 이런 일(갑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교육하겠다”며 “조직이나 상급자로부터 그런 일(갑질)이 생기면 직원들이 의견을 내놓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며,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별도의 교육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