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곡공단 침하, 후속 대책 마련 중요”
“부곡공단 침하, 후속 대책 마련 중요”
  • 이석준 수습기자
  • 승인 2021.06.26 13:30
  • 호수 13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 윤명수 의원

[당진신문=이석준 수습기자] 부곡공단 지반 침하 사고와 관련해 당진시가 2차 사고 예방 및 안전관리 등 후속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진신문은 <원인 밝혀졌는데... 당진 부곡공단 지반침하 논란은 현재 진행형, 1359호> 보도를 통해 지난해 12월 지하 사고조사위원회가 “부곡공단 지반 침하의 주된 원인은 과도한 지하수 유출이며, 전력구와 터널 주변의 파쇄대를 포함한 지반 현황을 반영하지 못한 설계에 기안한다”라고 결론 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16일 안전총괄과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윤명수 시의원은 “한전이 신고한 300톤 보다 무려 6배 이상 많은 2030톤의 지하수가 방출됐고 이로 인해 싱크홀이 발생했다. 그 결과 부곡공단 지반이 침하했다고 밝혀졌는데 한전의 공식적인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감사했다.

안전총괄과 김종현 과장은 “시에서도 한전 측에 사과를 요구했고, 비대위에서도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며 “아직 직접적인 대면 사과는 하지 않았고, 문서로 당진시에 사과 공문은 도착해 있는 상태”라고 답변했다.

윤명수 시의원은 “해당 피해 기업들은 지난 2년 동안 지반 침하로 인해 생산 및 경제 활동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며 “한전의 사과 공문은 서면으로 제출해주시고, 한전에서 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는데 한전과 비대위 측 협의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고 다시 감사했다.

김종현 과장은 “현재 공식적인 노출은 하지 않고 있지만 피해 금액에 대한 의견 차이가 10배 이상 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후속 대책으로 지상 부분 건축물 피해 조사 및 정밀 조사와 지하 부분 지하 위험도 평가를 진행 중에 있다”고 답변했다.

윤명수 시의원은 “부곡공단 피해 기업들도 당진 기업이고 당진 시민인 만큼 당진시에서 적극적으로 중재해서 빠른 시일 내에 피해 기업들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진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