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간 방치된 웅덩이 농작업 도로 해결 
수년간 방치된 웅덩이 농작업 도로 해결 
  • 김희봉 시민기자
  • 승인 2021.06.18 20:11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당진지사 농민회와 협의한 농로 보수 시작 
파손된 채 수년간 방치돼 오던 간척지 농로.
파손된 채 수년간 방치돼 오던 간척지 농로.

[당진신문=김희봉 시민기자] 파손된 채 수년간 방치돼 오던 간척지 농로의 보수가 장마철을 앞두고 진행돼 농민들이 한시름 덜게 됐다.

문제의 간척지 농로는 대호지구 내 농어촌공사소유 간척농지로 농민들이 임차경작하는 지역이다. 이곳은 해마다 비가 오면 물이 고여 웅덩이로 변해 차량은 물론 농기계마저 통행이 어려웠다.

지난 4월 당진시농민회와 한국농어촌공사당진지사(지사장 오기석)의 간담회에서 협의한 후 최근 보수가 이뤄진 것.

지난해까지 이곳에서 농사를 지어왔던 임종금 당진농민회 순성지회장은 “진작에 간척지 농로를 포장했어야 했다. 논은 1등급 논인데 농로는 강원도 산골 다랭이 논 만도 못하다”며 “당진농민들이 지금까지 고통을 당해 왔는데 농어촌공사와 협의가 잘돼 사리부설이라도 깔았다니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보수가 이뤄지고 있는 간척지 농로.
보수가 이뤄지고 있는 간척지 농로.

윤창근 농민회정책실장은 “간척지 농로 포장은 당진시농민회가 오래전부터 당진시장과 간담회에서 요구해왔고 농어촌공사측에도 포장할 것을 요구해 온 사항”이라며 “이제라도 당진시와 농어촌공사가 협력하여 빠른 기간내 포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기석 지사장은 “농로 포장과 유지보수가 어려운 것은 예산확보가 원활하지 못해서 그렇다”며 “정부와 지자체에서 예산이 지원되도록 최대한 노력해서 교로 간척지 주 작업도로만이라도 포장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곳에서 벼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들은 “대호간척지 교로지역은 농지의 염도가 높고 농업용수마저 부족해 염해피해가 있는 지역인데도 시장이나 지역구 국회의원도 시의원도 관심없는 것 같다”고 성토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