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학대피해아동 사회안전망 구축한다
당진시, 학대피해아동 사회안전망 구축한다
  • 당진신문
  • 승인 2021.06.15 11:47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대피해아동 보호 강화 위한 민관 협력 업무협약 체결

[당진신문] 당진시(시장 김홍장)가 학대피해아동보호 적극 지원을 위해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당진시는 지난 15일 시청 해나루 홀에서 당진경찰서(서장 이선우), 현대제철(부사장 박종성), 당진시복지재단(이사장 왕현정)과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적극보호를 위해 ‘학대피해아동 사회안전망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0월 아동학대 대응체계 개편으로 아동학대 신고접수 및 조사, 사례판단을 지자체에서 수행하는 등, 증가하고 있는 관내 학대피해신고 아동에 대해 지자체 중심으로 아동보호체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아동학대 조사와 보호업무를 총괄하고, 당진경찰서는 학대신고에 따른 동행수사와 응급분리조치를 담당한다. 

또 현대제철과 복지재단은 각 1000만 원과 500만 원씩 3년간 후원할 계획으로, 이 후원금은 학대피해아동의 회복을 위한 의료비와 심리치료비, 분리보호를 위한 시설입소비용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홍장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학대피해아동에 대해 적극적인 보호조치를 수행함으로써 피해아동이 빠른 심신회복과 함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각 유관기관에서 뜻을 모아 아동학대 예방사업에도 협력함으로써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