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민 생명 지키는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 시작
당진시민 생명 지키는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 시작
  • 당진신문
  • 승인 2021.06.15 09:35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정신건강복지센터와 즉시 연계, 자살률 감소 기대

[당진신문] 당진시가 올해 자살률 감소를 위해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을 시작했다.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은 1차 의료기관에 방문하는 환자 중 자살 위험성이 있는 대상자에게 우울선별검사를 실시해 당진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하는 것이다. 

이 사업에는 현재 당진시 1차 의료기관 중 서울내과의원(김병구원장)/방차옥신경과의원(방차옥원장)/서울신경외과의원(류연석원장)/서울안과의원(이수혁원장)/석문회복기요양병원(이창환원장)/성모정형외과의원(차원진원장)/연세강남의원(강정연원장)/진소아청소년과의원(전경수원장)/튼튼소아청소년과의원(황치관원장)/신평하나의원(김수민원장)이 참여 중이며, 추후 더 모집할 계획이다.

지난 10일에는 서울안과(이수혁원장)와 방차옥신경과의원(방차옥원장)에서 이인숙 당진시보건소 소장(이인숙), 이종우 보건행정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진행했다.

이인숙 보건소장은 “한 환자를 오랜 기간 접촉하고 상담하는 1차 의료기관 의사들이 이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자살위험성이 있거나 우울감이 높은 대상자를 더 빠르게 발굴해 낼 수 있게 됐다”며 “당진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 즉시 연계해 도움 받을 수 있는 네트워크도 구축돼 결과적으로 우리시의 자살률을 감소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