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학대 피해아동 보호 지원 협약
현대제철, 학대 피해아동 보호 지원 협약
  • 당진신문
  • 승인 2021.06.15 15:35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안전망’ 구축위해 3년간 연 1천만 원씩 지원

[당진신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15일 당진시 아동학대 피해아동 지원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 협약을 실시했다.

이번 협약과 지원은 최근 아동학대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확대되면서 마련됐다. 

당진시청 해나루홀에서 실시된 협약식에는 현대제철 박종성 부사장, 당진시 김홍장 시장, 당진경찰서 이선우 서장, 당진시복지재단 왕현정 이사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했다. 

협약식은 코로나19를 고려해 각 기관 실무간 충분한 사전 협의를 통해 약식으로 진행했다. 이를 통해 현대제철은 연 1천만 원씩 3년간 지원한다. 

현대제철 박종성 부사장은 “현대제철은 민·관 협업을 통해 당진시의 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를 조성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지원하게 되었다”며 “협약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고 건강한 환경 속에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협약을 통해 구축되는 사회안전망을 통해 아동학대 피해아동에게는 경제적, 정서적 안정 지원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이 실시된다.

경제적 지원으로는 병원 치료비, 긴급 생계지원비 지원, 출동 서비스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종합심리검사와 치료, 정서 안전 프로그램 제공을 통한 정서적 안정을 지원 한다. 또, 사회 전반적인 인식 변화와 아동학대 근절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도 진행된다.

협약식에 참여한 각 기관도 피해아동 지원을 위해 팔 걷고 나선다. 

당진제철소는 지원 사업 비용기탁과 예방 캠페인 기획·참여를 당진시는 아동학대 신고·접수·조사에 공동 대응하고 학대 피해 아동 보호조치를 위한 행정력을 지원한다. 당진시와 함께 공동 대응하며,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을 기획하는 역할에는 당진경찰서가 함께한다. 당진시복지재단은 협약식의 주요 지원 내용에 대한 예산 집행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실제 당진시 아동학대 신고 및 학대건수는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번 사회안전망 구축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에 선제적 지원으로 피해아동 발생 예방과 피해아동의 정서적 안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관내 아동 복지를 위해 놀이ㆍ미술 심리 치료교실, 어린이 공원 놀이터 전자시계 설치, 주니어공학교실, 일일특강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