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공무원, 어려운 농가 일손돕기에 팔 걷어
당진시 공무원, 어려운 농가 일손돕기에 팔 걷어
  • 당진신문
  • 승인 2021.06.04 09:12
  • 호수 13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기 농가 방문해 2차 농촌 일손돕기 추진

[당진신문] 당진시농업기술센터 소장(윤재윤)은 본격적인 영농 철이 시작되면서 어려운 농가를 찾아가 농작업을 지원하는 농촌일손돕기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지난 4월 23일 1차 농촌일손돕기를 시작으로 이번 2차 돕기 작업은 딸기 농가를 방문해 짧은 시기에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는 육묘관리 및 런너 고정 작업 등의 업무에 힘을 보탰다.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워짐에 따라  계절근로자가 부족해지고 농촌고령화 심화로 갈수록 일손 부족현상이 심각해지면서 농가에서는 일손지원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지원받은 농가는 "공무원들이 업무도 많을 텐데 농촌 인력부족에 일손 돕기 지원에 나서준 것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많은 지원을 부탁 한다"고 말했다.

농촌진흥과 김석광 농가육성팀장은 "앞으로의 기후변화와 농촌 인력난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고 작목에 대한 노동력 저투입 재배기술 등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앞으로도 어려운 농가를 찾아가 적기에 영농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일손 돕기를 실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