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수소경제 활성화...핵심기업 유치가 중요”
“당진 수소경제 활성화...핵심기업 유치가 중요”
  • 이석준 수습기자
  • 승인 2021.05.28 20:18
  • 호수 13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당진시 수소경제 포럼 개최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정책 추진해야”

[당진신문=이석준 수습기자] 당진시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급한 정책은 무엇일까? 

지난 26일 당진시와 당진시개발위원회가 주최하고 충남연구원이 주관한 2021 당진시 수소경제 포럼이 개최됐다.

당진시 미래 성장 동력 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구축 및 정책 제안을 위해 마련된 이날 포럼은 송두원 박사(충남연구원 수석연구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으며, 충남연구원 김양중·이민정 박사, 충남대 김승완 교수 등 전문가를 포함해 김홍장 시장, 천기영 당진시 개발위원장, 최창용 시의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발제 및 정책 제안에 나선 전문가들은 당진시가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그린 수소를 통한 탄소 중립에 성공하기 위한 방안들을 제시했다. 제시된 주요 방안은 △경제지표 분석을 통한 수소 정책 수립 △탄소 중립에 기여하는 맞춤형 수소경제 전략의 수립, △중장기적 관점에서 투자 방향 및 지속성 확보 △민간투자 계획과 연계한 정책 수립 등이다.

토론 및 질의응답 시간에는 앞서 발제 및 정책 제안에 나선 전문가들이 당진시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 및 구체적인 정책들이 제안됐다.

생산기술연구원 등 핵심기업 유치 시급

김영수 박사(충남테크노파크)는 “당진에 그린 수소 사업을 수주했으나, 진행은 예산에 위치한 자동차센터에서 하고 있는 사례가 있다”며 “수소경제 사업을 시작함에 있어서 사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업비를 받아서 실질적으로 시행하는 생산기술연구원 등 핵심기업을 당진에 유치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양중 박사(충남연구원)는 “수소경제로 이행하면서 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역행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며 “당진시는 에너지 전환을 잘하고 있는 지자체 중 하나인 만큼 수소경제와 탄소 중립 정책을 잘 이행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석우 박사(한국생산기술연구원)는 “그린 수소 시장이 당장 부가가치가 없다고 시작하지 않으면 뒤쳐질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선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시민들이 수소경제에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방안과 정책도 제시됐다. 

이석우 박사는 “수소경제를 당장 체감하기는 어렵겠지만 청정에너지인 수소를 활용해 공기를 정화 등 수소를 경험 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시민들이 수소경제에 대해 직접적으로 체감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벤처기업, 스타트기업에 종사할 수 있게 지원하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두범 박사(충남연구원)는 “다른 지역의 경우 수소연료전지 홍보차량을 운영하는 등 시민들에게 수소를 홍보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당진시도 시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중 박사는 “그동안 당진시의 발전을 이끌어왔던 발전소, 제조업이 전기·가스 공급업 등 산업이 쇠퇴하고 있는 위기상황에 놓여있다”며 “이와 같은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은 매우 중요하고, 당진의 미래 발전을 위해 당진시의 경제를 어떻게 수소경제로 전환할 것인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민정 박사(충남연구원)는 “인천시의 경우 구마다 수소충전소 배치, 지역 버스의 80%를  수소버스로 전환하는 등 시민들이 생활에서 수소를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라며 “당진시도 시민들이 알기 쉽고 접근하기 쉬운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백영순 수원대 교수는 “현대제철에서 나오는 저렴한 부생수소를 활용해 시민들을 위한 수소 버스 구축 등 당진에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알려진 것과 달리 수소는 LPG, LNG보다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많기 때문에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들의 인식을 전환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