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형 뉴딜이 성공하려면...“시민 참여가 중요”
당진형 뉴딜이 성공하려면...“시민 참여가 중요”
  • 이석준 수습기자
  • 승인 2021.05.21 19:54
  • 호수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형 뉴딜 민관거버넌스 의견수렴 회의 열려

[당진신문=이석준 수습기자] 당진시가 18일 당진형 뉴딜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김홍장 시장, 구교학 건설도시국장, 이일순 기획예산담당관, 이강학  경제환경국장, 김영구 문화복지국장을 비롯해 오수권 주민자치위원회 협의회장, 조종오 현대제철 팀장, 황성렬 당진에너지환경 정책 포럼 공동대표, 신기원 신성대 교수, 구경문 호서대 교수 등 시민사회단체, 기업, 대학 교수 등 20여 명이 참석해 추진계획 보고 및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당진형 뉴딜 추진계획 보고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에 대응한 지역 균형 뉴딜 추진과 당진 대전환을 이끌 7대 핵심 사업으로 RE100 산업단지 조성, 기후 대응 연구 TF 구성, 스마트 그린 도시 조성, 도비도 관광단지 조성, 수소경제 도시 조성,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조성, 친환경 녹색 교통정책을 소개했다.

추진계획 보고 후 7대 핵심 사업에 대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참석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당진시 개발위원회 원완희 사무처장은 “이미 대기업이 해외로 빠져나간 경우가 많아 RE100 산업단지를 특구로 지정하는 등 조치 없이는 실효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공모사업 중심으로 진행하는 것보다 시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자세로 뉴딜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서대 구경문 교수는 “자본의 규모가 큰 대기업은 RE100에 대응, 준비 가능하지만, 시에서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지원하는 등 지원책 없이 중소기업들이 존속 가능할지는 의문”이라며 “당진시, 대학, 민간기관이 사로 협력해 시 정책에도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민자치위원회 오수권 협의회장은 “시에서 추진하는 좋은 사업이라고 해도 주민들이 사업 추진을 반대하는 경우도 많다”며 “도시가스, 상수도 등 사업에도 주민들이 격렬히 반대하는 경우가 있는 만큼 사업 진행 시 주민 반대로 인한 마찰을 줄이기 위해 사전 합의 등 또한  시에서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 및 에너지 부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신성대 신기원 교수는 “친환경 녹색 교통정책 계획에 장애, 노인, 복지 등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강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미흡하다”며 “정책을 결정함에 있어 주민 소통이 중요한 시대인 만큼 행정 부분의 주도성, 협력 역량 강화 등 변화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당진 에너지 환경정책포럼 황성렬 공동대표는 “도비도 관광단지 조성이 왜 환경정책에 포함되어 있는지 의문이다”며 “당진형 뉴딜 핵심 계획에 전체적으로 환경정책의 비중이 너무 적은 것은 아닌가”라며 의문을 표했다.

당진시 에너지 센터 이인수 센터장은 “에너지 전환 등에 대한 설명이 미흡한 것 같다”며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팜, 재생 에너지 등 기업이 투자 의지 있는 곳이 많은 만큼 시의 지원이 뒷받침 돼야 적극 시행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홍장 시장은 “아직 시행 첫해인 만큼 실무진, 위원회의 역할이 중요하고, 대기업이 농촌에 들어와서 사업을 진행하는 것에 주민들의 거부감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신중히 처리해야 한다”며 “청년, 농촌, 지속가능성 기조를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해야 하고, 시, 기업의 지원을 받는 농가들의 상품을 내수 하기에는 기존 농가들의 거부반응이 있을 수도 있는 부분을 고려해 수출 위주로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 소통 없이 시를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행정 주도시대는 이미 끝났고, 당진형 뉴딜은 시민들이 주도하는 주민 주도형 사업이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반으로 에너지 자립, 환경 등 시민들이 주도하고, 시는 서비스, 협력 기관의 역할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시 정책을 추진하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김홍장 시장은 “당진형 뉴딜이 성공하려면 기업과 시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참여와 주도적인 역할에 있다”며 “특히 에너지 자립, 환경, 탄소 중립 등의 성공에는 시민들의 불편이 따르기에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