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남도당 "반복되는 현대제철 중대재해...특단의 조치 내려야"
정의당 충남도당 "반복되는 현대제철 중대재해...특단의 조치 내려야"
  • 당진신문
  • 승인 2021.05.09 20:57
  • 호수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정의당 충남도당이 지난 8일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와 관련 현대제철의 책임과 고용노동부의 엄중한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한 조치를 요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2007년 이후 이번 사고까지 현대제철은 당진공장은 모두 약 38명의 노동자가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며 "사고 이후 수차례의 특별감독과 수십 차례의 노동부 감독이 벌어졌지만, 현대제철 당진공장의 사고는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은 이윤을 만들기 위한 것이지만, 그 이윤은 그 곳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안전한 작업환경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며 “돈만 챙기고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방치하다시피 한다면 그 이윤은 정당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산업현장의 사고의 명백한 가해자 중 하나”라며 고용노동부에 반복되는 사고 방지 및  노동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철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노동자들의 죽음이 반복되는 동안 고용노동부는 무엇을 했는가? 결과적으로 수박겉핥기식 안전진단은 아니었는가? 대기업이라고 작업 중지 명령에 소극적이지는 않았는가?”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같은 현장에서 반복되는 사고가 왜 멈추지 않고 있는지 설명할 수가 없다. 정부는 대기업이라고 봐 주지 말고 이번 사고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산업재해가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엄중한 특단의 조치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끝으로 “정의당은 산업현장의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중대재해처벌법’등의 보완 입법을 포함한 법적 제도적 방안을 마련하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