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수청2지구 초·중학교 설립 ‘수요 부족’에 또 고배 
당진 수청2지구 초·중학교 설립 ‘수요 부족’에 또 고배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5.08 20:00
  • 호수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청2지구 수청중, 중앙초 설립 교육부 “수요 부족” 반려
수청1지구 학교 신설도 ‘빨간불’...당진교육청 “1지구는 추후 추진”
“수청1·2지구 분리 말았어야” 비판에 당진시 “부지 묶을 수 없어”
당진 수청2지구 내 수청중학교(가칭)와 중앙초등학교(가칭) 부지.
당진 수청2지구 내 수청중학교(가칭)와 중앙초등학교(가칭) 부지.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수청1·2지구 도시 개발이 한창 진행되고 있지만 학교 신설 문제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수청2지구에 추진 중인 수청중학교(가칭)와 중앙초등학교(가칭) 신설이 또 다시 고배를 마셨다. 지난 4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열린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이하 중투위)는 수청중과 중앙초 반려 사유로 <직전 심사 부대의사에 반영한 학생 배치 계획 확정 후 추진하라>는 의견을 냈다.

이 의견은 지난 2월 중투위에서 반려한 이유였던 △수청1·2지구 학생 배치 계획 전면 수정(초·중학교) △학교 설립 수요 부족(초등학교)과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되고 있다.

당진교육청 관계자는 “반려 사유가 한 줄로만 적혀있어서 정확히 어떤 내용을 의미하는지 파악하는데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면서도 “외부에서 인구 유입보다 지역내 인구 이동이 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었던 만큼 학생 배치가 계속 가능할지에 대한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 신설이 안될 경우 학생 배치에서 과밀 현상이 우려되기 때문에, 기존 의견을 다음 중투위에도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오는 7월 수청2지구내 초·중학교 설립을 위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 다시 도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당초 도시개발을 시작하며 수청1·2지구를 분리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지적과 수청1지구내 학교 신설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당진시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수청1·2지구가 분리된 이유는 1지구는 환지방식, 2지구는 수용방식으로 사업지구가 다르다”며 “도시계획을 시작한 시기가 달랐기 때문에 학교 구역을 따로 정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수청1·2지구의 사업 시행자는 각각 다르기 때문에 이제서 학교 신설을 위해 새로운 부지를 선정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여 말했다.

수청1지구내 학교 신설에 대해서 당진교육청 관계자는 “수청1지구내 분양이 확정된 곳은 동부1차밖에 없고, 이 외에는 분양 세대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수청2지구내 학교 신설을 먼저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수청1지구 학교 부지는 있고, 설립을 위한 요건이 모두 충족되면 학교 신설 계획을 세워서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교 신설 기다리는 부동산 투자자 누구보다 수청2지구 아파트 계약자들은 중투위 재심사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지역 내 부동산 관계자들도 학교 신설은 당진 부동산 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학교 설립은 분양가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로 학세권이라는 말이 그냥 나오는 말이 아니다”라며 “많은 외지 투자자들은 수청1·2지구 분양권을 사들였는데, 학교가 생기면 가격이 오를것이라는 기대감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는 그동안 프리미엄 가격을 얹어서 거래를 했었고, 학교 신설에 따라 가격을 더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며 “이번 재심사 결과로 투자자들이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시기를 늦추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지역 내 부동산 거래 문의가 꾸준히 들어오지만 실제 거래로 이어지지 않는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이러한 분위기는 분양가를 올리는 계기가 생길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중투위에서 학교 신설을 반려하고, 그리고 나머지 분양 일정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거래는 잠시 소강상태”이며 “학교 신설이 확정되거나 다른 호재가 생기면 당진 부동산 시장은 다시 들썩거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학교 신설이 확정될 때까지 분양권을 가지고 가는 투자자들은 7월 심사를 다시 기다리고 있다”며 “이들은 팔아야 하는 최적의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