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형 불법투기 조직 활개...당진시에도?
기업형 불법투기 조직 활개...당진시에도?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1.04.10 02:01
  • 호수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불법투기 감시단 운영 “사법조치 등 강력 처벌 할 것”
초락도리 모 기도원 공사중지 건물주변에 야적돼 있는 폐기물 모습.
초락도리 모 기도원 공사중지 건물주변에 야적돼 있는 폐기물 모습.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지역 내 농촌지역 곳곳에 불법 폐기물 투기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당진시가 기업형 불법 폐기물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당진시에 따르면, 최근 폐합성수지,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의 중국 수출금지로 단가가 하락되면서 기업형 불법투기 조직이 전국적으로 활개를 치고 있으며, 당진시에서도 최근 관련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당진시에는 정미면 봉생리 빈공장, 대호지면 사성리 야산 인근 빈공장, 석문면 초락도리 모 기도원 공사중지 건물 인근 등에 불법 폐기물이 야적돼 있어 인근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본지 1352호 4월 5일자 보도 ‘당진 초락도리 소재 기도원에 불법 폐기물?’기사 참고]

여기에 더해 최근 대호지면 조금리의 한 공사중단(유치권 행사) 현장에서 의류폐기물들을 발견한 주민 신고가 접수돼 당진시가 조치명령에 나섰다.

당진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4월 6일 조금리에 의류 폐기물이 쌓여져 있다는 주민신고를 받아 행위자에 조치명령을 했다”고 전했다.

대호지면 조금리의 한 공사중지(유치권 행사)현장. 잠겨진 문 사이로 안에 쌓여진 의류 폐기물들의 모습이 보인다.
대호지면 조금리의 한 공사중지(유치권 행사)현장. 잠겨진 문 사이로 안에 쌓여진 의류 폐기물들의 모습이 보인다.

야적행위자는 “폐기물 처리시설로 향하기 전에 젖은 의류 폐기물을 말리기 위해 잠시 놓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 초락도리 소재 기도원 일대에 적치된 폐기물의 경우 당진시는 기업형 불법투기로 의심하고 있다.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초락도리 기도원의 불법폐기물 야적 행위자에 대해 조사한 결과 김포시에서도 유사한 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기업형 불법투기가 의심된다”고 전했다.

기도원 측은 재활용 원료로 알고 보관을 해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기도원은 경매에 수차례 붙여지고 자금난으로 인근 건물 공사가 중지되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 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진시는 “불법 폐기물특별단속을 위한 불법투기 감시단을 2개팀 4명으로 구성해 12일부터 7월 23일까지 100일간 운영하며, 발생한 사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법조치 등 강력한 처벌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단을 활용해 하천, 야산 등 평소 인적이 드문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순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병행하고 있으며 향후 전문 직원을 채용해 지속적인 예방을 추진할 계획이다.

당진시 자원순환과 조성준 과장은 “최근 건물·토지 등의 임대 시 건축자재 또는 재활용품을 보관한다고 하고 실질적으로는 불법폐기물 적치장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많아 건물주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사 사건이 발행하지 않도록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를 실시하고 있으며, 사건 발생 시 당진시청 자원순환과(☎041-350-4332)로 적극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