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추진 사업] 삽교호-솔뫼성지 자전거도로 편의시설
[당진시 추진 사업] 삽교호-솔뫼성지 자전거도로 편의시설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1.03.27 11:00
  • 호수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거도로 편의시설 구축 계획 구간. 왼쪽 아래가 솔뫼성지, 오른쪽 상단이 삽교호 호수공원 방향. 노란색 구간이 기존 계획안이며 파랑색 구간으로 일부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주민 건의에 따라 제방쪽 자전거도로를 더 활용하는 파랑색 구간으로의 조정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전거도로 편의시설 구축 계획 구간. 왼쪽 아래가 솔뫼성지, 오른쪽 상단이 삽교호 호수공원 방향. 노란색 구간이 기존 계획안이며 파랑색 구간으로 일부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주민 건의에 따라 제방쪽 자전거도로를 더 활용하는 파랑색 구간으로의 조정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당진시가 솔뫼성지에서 삽교호 호수공원에 이르는 자전거도로 구간 편의시설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전거도로를 새로 개설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삽교호 제방에 조성된 자전거도로와 농로 등의 구간에 자전거도로 안내표지판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자전거도로 편의시설 구축사업 구간은 약 11.5km이며 사업비는 총 1억원(도비와 시비 각 5천만원)이다. 교통표지판 34개소, 안내표지판(노선도, 방향표지판) 25개소, 벤치 10개소, 자전거 거치대(공기주입+먼지털이) 1조 등으로 계획돼 있다.

당진시는 18일 우강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주민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설명회에서는 △수려한 자연경관(소들섬, 생태습지)을 즐기며 라이딩 할 수 있도록 제방도로를 최대한 활용하는 노선으로 변경 필요성 △노선내 화장실이 없어 화장실 설치 필요성 △그늘이 없어 쉼터나 벤치는 차양시설이 있는 것으로 설치 △자전거도로 내 낚시 금지구역 지정 필요 △노선 내 도로 파손 구간 확인 후 정비 등의 주민 건의 사항이 있었다.

당진시 관광개발팀 관계자는 “관광객들이 솔뫼성지와 삽교호 호수공원(자전거 터미널)까지 오갈 수 있는 코스구간에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라며 “차량 통행이 적은 곳으로 최대한 계획했으나 현장 점검을 해보니 자전거이용자가 농로의 대형 농기계와 만날 수 있는 문제가 있고, 제방길 활용을 더 늘이자는 건의가 있어 구간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진시는 주민의견을 반영해 설계를 조정한 후 4월 사업을 발주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완료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