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점검
충남도의회,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점검
  • 당진신문
  • 승인 2021.03.12 17:31
  • 호수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선 의장, 홍기후·이계양 상임위원장, 서원천 정비사업 추진상황 확인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장과 홍기후 운영위원장·이계양 안전건설소방위원장은 12일 충남도와 당진시가 함께하는 지방하천(서원천) 정비사업 현장점검에 참여했다.

서원천 정비사업은 당진시 명산리~정곡리 일대 수해 예방을 위해 둑을 쌓고(축제 및 호안) 다리를 놓는 사업이다.

2017년부터 2023년까지 2.44㎞ 길이 정비구간에 총사업비 194억여 원을 투입해 추진되며, 기본·실시설계와 보상 절차 등을 거쳐 지난 연말 첫 삽을 떴다.

김 의장은 “지난해 사상 유례없는 54일간의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주요 하천이 범람하면서 감염병 사태로 힘든 도민들을 더욱 어렵게 했다”며 “만성적인 홍수 피해를 줄이고 자연친화적인 생태·문화공간으로 하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