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띠 졸라매야...당진 지방소득세 최소 100억원 이상 감소 예상
허리띠 졸라매야...당진 지방소득세 최소 100억원 이상 감소 예상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4.25 09:00
  • 호수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기업 영업이익 대폭 하락...당진시 살림 부담 커질 듯 
지방소득세 지난 해 대비 40% 가량 축소 우려 돼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당진 지역 내 세금 수입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당진시청이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진시의 자체 세금 수입으로는 주민세, 재산세, 자동차세, 담배소득세, 지방소득세가 있다. 그러나 이중 31% 가량을 차지하는 지방소득세의 수입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라, 넉넉지 않은 당진시 살림에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당진시청 세무과 관계자는 “지역 내 제철소 등 기업들의 경우 작년 미국·중국의 수출규제 등 경제상황 악화로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들었다”며 “영업이익이 줄면 당진시로 들어오는 지방소득세도 줄어들어 작년대비 40%가량 수입이 축소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A기업의 경우 2018년 영업이익이 높아 2019년 당진시에 들어오는 지방소득세가 120억원 정도였으나, 2019년 영업이익 감소로 올해 당진시에 들어오는 지방소득세가 10억원도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지방소득세만 해도 최소 100억원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당진시는 올해 1,885억원의 세입목표를 갖고 있으나, 올해 세입목표 달성도 어려워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올해 코로나19로 경기침체...내년도 지방소득세 감소 우려

세무과 관계자는 “지방소득세는 지역 내 3천여개 법인으로부터 수입이 들어오는데, 더 우려되는 것은 올해 영업이익이 내년의 지방소득세 수입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며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침체된 상황이라 내년도 세금수입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당진시의 예비비가 20여 억원이 남아있고 시의 채무가 200여억원인 상황에서 지역 내 세금수입이 큰 폭으로 줄어들면 “허리띠를 졸라매야 되는 상황”이라는 것.

더군다나 정부가 소득하위 70%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추진 중으로, 시행될 경우 정부가 80%예산을 지원하고 지자체는 긴급재난지원금의 20%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당진시의 예산확보가 더 필요한 상황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당진시 예산이 충분치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 예산이 필요할 경우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즉 기존에 편성된 당진시의 예산에서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적은 추진사업 등의 예산을 빼서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당진시의회 조상연 의원은 “한 기업의 올해 지방소득세가 100억원 이상 줄어드는 것만 해도  당진시 예산에는 심각한 문제”라며 “앞으로 더 필요한 재원확보를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