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돼지 등에 대한 반출입 금지지역 확대 지정
충남도, 돼지 등에 대한 반출입 금지지역 확대 지정
  • 당진신문
  • 승인 2020.04.16 13:37
  • 호수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오염원 유입 차단 위한 조치

[당진신문] 충남도가 돼지와 돼지 분뇨·정액에 대한 반출입 금지지역을 당초 인천·경기·강원 7개 지역(강화/파주·연천·김포/철원·화천·양구)에서 13개 지역으로 확대 지정했다. 

추가로 지정한 지역은 경기 포천·동두천·양주, 강원 고성·인제·속초 등 6개 시·군이다. 

이번 조치는 최근 강원도 화천군과 고성군 지역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실시하기 위해 도내 한돈협회, 도축장, 돼지 사육농가 등에 전파했다.

임승범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과 유입 우려에 따른 조치로 타 도에 비해 강도 높은 수단이지만, 도내 ASF 예방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며 “ASF 차단을 위해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에만 경기·강원 북부지역 야생멧돼지에서 480건의 ASF가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