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인니 경제 중심지와 교류·협력 ‘군불’
충남도, 인니 경제 중심지와 교류·협력 ‘군불’
  • 당진신문
  • 승인 2019.12.23 10:53
  • 호수 12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자바주 대표단 잇따라 충남 방문…경제·행정 교류·협력 논의

[당진신문] 충남도와 인도네시아의 경제 중심지인 서자바주와의 관계가 깊어지고 있다.

지난달과 이달 서자바자주 대표단이 잇따라 충남을 찾으며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 양 지역 간 실무협력을 높이고 있다.

도는 지난 18∼19일 충남을 방문한 반둥 리젠시 정부부처장 우스만 모하마드를 비롯한 서자바주 대표단과 △공공서비스 △인프라 구축 △경제 개발 △환경 정책 △온라인 민원 처리 등 양 지역 간 행정교류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도와 서자바주 대표단은 이어 서울 한-아세안센터를 방문, 양 지역과 센터의 국제행사와 콘텐츠 등을 공유하고, 교류협력을 증진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앞선 지난달 8일에는 노넹 코마라 서자바주 투자국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6명의 대표단이 충남을 방문했다.

도는 이들과 △공공신용보증 △중소기업 육성 지원 등 경제·금융 분야 교류·협력을 논의했다.

도는 또 서자바주 주요 프로젝트인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해 도내 기업을 연계시키기도 했다.

이번 충남방문은 지난달 1차 방문단에 이어 한달 만에 두 번째이며, 지난 10월 도 대표단이 서자바주를 방문했을 때 홍만표 아주팀장과 다니 랜덤 서자바주 정부협력국장 간의 실무합의 내용을 이행하는 것으로, 서로 양 지역의 강점을 알아가는 과정이며, 상호 Win – Win하는 국제협력관계 구축의 결과물로 충남의 아세안지역과의 적극적 행정교류이기도 하다.

충남도의 아세안과의 교류협력은 중앙정부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지난 11월에는 행안부에서 “2019 국제교류 우수기관”을 수여하였으며, 지난주에는 외교부에서 “공공외교 우수기관” 특별상을 수여하기로 정했다고 통보한 바 있다.

한편, 도는 내년 2월 서자바주에 대표단을 파견해 △도내 기업 할랄시장 진출 등 경제 분야와 △미세먼지 대응 등 환경 △쓰레기 처리·수질 관리 등 도시경영 △문화·예술·체육 △아열대 작물 연구·개발 등 농업 △지역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