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환경부, 한파 취약계층 현장 점검
충남도·환경부, 한파 취약계층 현장 점검
  • 당진신문
  • 승인 2019.12.16 15:49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열 개선·방한용품 지원

[당진신문] 충남도가 독거노인 등 한파에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한다. 

충남도는 16일 환경부와 함께 아산시 일원에서 ‘한파 취약계층 지원사업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한파 취약계층 지원은 단열환경 개선, 방한용품 지원, 대응요령 안내 등 취약계층의 생활 속 한파 대응력을 강화코자 도와 환경부가 공동 추진 중인 사업이다.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 황상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 아산시 관계공무원, 유관기관, 기업 등이 참여한 가운데 실시한 이번 현장 점검은 간담회, 취약가구 방문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아산시 한파 대응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단열 개선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또 참석자들은 지역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가구를 직접 방문해 한파 대응 행동 요령을 안내하고, 단열 개선 활동도 펼쳤다. 

이날 아산시 배방읍 소재 독거노인 가구를 방문한 유 실장과 황 과장은 단열이 잘 될 수 있도록 문풍지·에어캡·틈막이 등을 설치하고, 난방텐트와 보온병 등 한파 대응물품을 지원했다.

황상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온실가스 증가에 따른 기후변화로 인한 초겨울 한파 장기화 등을 고려해 독거노인 가구 등 우리 이웃이 따뜻하고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한랭 질환, 심혈관계 질환 악화, 농작물 냉해·동해, 수산물 폐사, 수도관 동파 등 한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한 대응요령을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파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방한용품을 꼭 착용하고, 무리한 신체운동은 피해야 한다”면서 “한랭 질환이 의심될 때는 따뜻한 옷과 담요, 음료 등으로 보온을 유지하고, 즉시 병원에 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이달 중 시·군 및 충남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함께 도내 취약계층 180여 가구를 직접 방문해 방한·단열용품을 전달하고, 한파 대응 요령에 대한 전문가의 상담도 실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