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농가, 함께 막아내자
주민과 농가, 함께 막아내자
  • 당진신문
  • 승인 2019.09.18 15:10
  • 호수 12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회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소식에 국내 최대 양돈단지인 충남지역에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돼지에게만 발생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한번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에 달해 국내 차단을 위해 방역당국이 애를 썼으나 결국 막아내지 못했다. 돼지열병은 아직까지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아 현재로선 걸리지 않는 게 최선이다.

현재 충남에서는 돼지 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의 농가와 10개 축산 시설이 역학적으로 관련된 것으로 확인돼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거점소독시설을 늘리고 돼지 농가에 대한 긴급 예찰 활동을 벌이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금 농가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 보니 농장 소독을 열심히 하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상황이라서 답답하기만 하다.

지금 당장 피해가 없지만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이 길어지면 출하를 앞둔 돼지들이 걱정이라고 하소연하기도 하고 있다.

현재 농장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면서 농장 안은 농민들이, 농가 주변은 지자체의 방역 차량이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다.

만약 방역에 실패한다면 그 대가는 너무 큰 피해로 돌아온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까지 7년간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브루셀라, 소결핵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으로 살처분한 가축이 7천472만6천629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정부가 농가에 지급한 보상금 규모만 국비 기준으로 2조1천971억원에 이르렀고, 국비 외에 가축전염병 발생으로 지방비로 지급한 보상금도 2015년부터 올해까지 926억6천400만원에 달했다.

국비와 지방비로 지출한 보상금 외에도 가축전염병 발생에 따른 긴급 방역관리비를 2010년 이후에만 총 1천51억4천800만원을 지출했고, 2014년 이후 전염병에 걸린 가축 처분비용과 인건비, 매몰지 조성 및 관리비 등을 포함하면 최근 7∼8년 간 최소 2조4천억원의 국고와 지방비가 지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돼지열병 방역에 실패할 경우 너무 큰 피해가 예상되므로 어떻게든지 막아야 한다. 돼지열병은 잠복기가 21일이지만 발병 후 일주일이 최대고비이기에 초기방역이 추가 발병과 확산여부를 좌우한다.

이에 따라 충남지역 양돈농가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와 방역이 중요하다. 농가는 물론 주민들도 당국의 방역활동에 적극 동참해서 충남지역에서는 절대로 돼지열병이 발병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