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사회단체, 강력한 대정부투쟁 펼칠 것”
“충남사회단체, 강력한 대정부투쟁 펼칠 것”
  • 당진신문
  • 승인 2019.08.27 13:40
  • 호수 12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혁신도시 유치, 안일한 정부대응 더 이상 용납 못해
26일 실행위원회 만장일치 결의, 추석이후 행동 옮길 것

[당진신문] 충남사회단체들이 충남혁신도시유치와 관련, 정부의 안일한 대응에 단단히 뿔났다.

지난 26일 30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남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는 충남도청에서 실행위원회를 개최하고 향후 대정부투쟁을 결의했다. 

이날 실행위원회는 추석 전까지 충남도민들과 전국 충남향우회 등을 대상으로 서명작업과 현수막 게시 등을 통해 충남혁신도시 유치에 대한 당위성을 홍보하고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추석 이후에는 15개 단체로 구성된 공동대표단과 실행위원회를 중심으로 청와대, 총리실, 국회와 국토부를 대상으로 항의방문을 하기로 했으며, 충남도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경우 강력한 대정부투쟁을 전개하기로 뜻을 모아 향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실행위원회 회의는 진보와 보수진영을 떠나 모든 위원들이 ‘충남 홀대론’을 거론하며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는 성토장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위원은 충남혁신도시 관련 국회 대정부질문 중 이낙연 총리의 안일한 답변을 꼬집으며 강력한 투쟁을 주장했고, 대부분 위원들은 삭발투쟁과 단식투쟁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충남도민의 결의를 보여주어야 한다며 결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희동 실행위원장은 “세종특별시 유치를 위해 충남이 엄청난 희생을 감수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충남을 홀대하는 것으로 은혜를 저버렸다”며 “충남혁신도시 문제를 더 이상 방관할 수 없기에 충남도민의 결의를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 위원들의 공통된 의견”이라며 정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