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천안 성성지구 학교 신설 시급”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천안 성성지구 학교 신설 시급”
  • 당진신문
  • 승인 2019.08.20 11:08
  • 호수 12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도교육청 찾아 학교 신설 위한 주민 3657명 청원서 제출
단설유치원, 초·중 신설학교 1개교씩 설립 촉구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천안6·교육위원장)이 과밀화가 우려되는 천안 성성지구에 학교 신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오 의원은 19일 충남도교육청을 찾아 학교 신설을 위한 주민 3657명의 청원서를 제출하고 관계자들과 만나 단설유치원과 초·중학교 1개교씩 신규 설립을 요청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천안 성성지구(1~4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사업비 2139억 원을 투입, 72만 7000㎡ 부지에 공동주택 8220세대(2만 1372명)와 공원, 학교, 도로,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 4월 일부 준공을 마친 현재 4367세대가 입주했고 2020년 하반기부터 3539세대가 추가로 유입될 예정이지만 새 학교 설립은 더딘 상황이다.

현재 유치원이 단 하나에 불과해 당장 정원보다 200명 이상 초과할 것으로 예측됐고, 초등학교의 경우 인근에 7개교가 위치해 있지만 원거리 등 통학 교통여건이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다.

중학교 역시 마찬가지다. 천안 성성지구와 서북부구역 개발로 2023년까지 학구 내 6925세대(유입학생 877명)이 입주할 예정으로, 주변에 위치한 6개 중학교 모두 분산 배치하더라도 학생들을 모두 수용하기 어려운 상태다.

도교육청이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성성지구 내 신설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당장 2021년부터 과밀화가 시작돼 2022년에는 포화 상태에 이를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오 의원은 “최근 서북부지역 도시개발사업으로 인해 인구유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교육수요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학생에게 안정적인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교육청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청원서 제출에 함께 한 천안시의회 배성민·엄소영 의원은 “현재 천안 성성지구 입주민들은 학교시설 부족으로 불안해하고 있다”며 “교육당국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