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면, 전 세대 아우르는 마을 교육 나선다  
신평면, 전 세대 아우르는 마을 교육 나선다  
  • 당진신문
  • 승인 2019.08.14 06:34
  • 호수 12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평 주민자치위, 체험형 마을교육 업무 협약

[당진신문] 당진의 신평면 주민자치위가 전 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체험형 마을교육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신평면 마을교육공동체 업무협약(사진제공 당진시)
신평면 마을교육공동체 업무협약(사진제공 당진시)

당진시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정복순)는 지난 13일 신평노인대학과 신평양조장, 신평대장간, 세한대학교, 한정초등학교, 서정초등학교, 신평초등학교, 신평중학교, 신평면행정복지센터와 마을교육 공동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가 2019년 마을과 학교를 연계한 마을교육 공동체 사업인 ‘백년 막걸리, 대장간 쟁이소리, 시와 그림 사업’ 추진을 위해 이뤄졌다.

참여기관과 단체들은 협약에 따라 마을교육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당진지역 아이들에게 학교 정규교육 방식이 아닌 다양한 체험과 결합한 교육 프로그램과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지역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사회성을 길러주기 위해 쇠붙이로 호미와 낫 등의 농기구를 만드는 대장간 체험을 진행하는 한편 술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누룩 발효 체험 같은 전통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이뿐만 아니라 어르신들에게는 시와 그림을 통해 생활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방침이다.

정복순 위원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대상자를 국한하지 않고 모든 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만들 것”이라며 “재능기부로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신평양조장과 신평대장간, 세한대학교 봉사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