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6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책 상황실 가동
당진시, 6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책 상황실 가동
  • 당진신문
  • 승인 2019.08.06 05:47
  • 호수 12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긴급 대책회의 개최...피해 최소화 노력

[당진신문] 당진시는 지난 2일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따라 지역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5일 당진시청에서 지역 내 기업관련 기관·단체장들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5일 열린 당진시의 일본 수출규제 대책회의 모습(사진제공 당진시)
지난 5일 열린 당진시의 일본 수출규제 대책회의 모습(사진제공 당진시)

이건호 당진시부시장 주재로 열린 대책회의에는 이영민 당진상공회의소 회장과 김경오 한국산업단지공단 당진지사장, 문은숙 당진여성기업인협의회장, 한기흥 당진시산업단지협의회장, 백경열 석문산단 입주기업체협의회장, 신대건 부곡산단 경영자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 시는 정본환 기업지원과장의 수출규제 관련 동향과 대응계획에 대한 설명 이후 이 부시장 주재로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계획과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경제관련 기관·단체에 수출규제 관련 기업 정보 파악과 피해 상황 모니터링을 요청하고, 피해 기업에 대한 지원 방향도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6일부터 경제환경국장을 실장으로 예산세정지원과 고용노동지원, 기업지원, 언론홍보 등 4개 반으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대책 상황실도 가동해 상시 경제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당진상공회의소에서도 기업지원 애로센터를 운영해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기업애로사항을 접수하고 컨설팅을 지원할 방침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관세청을 통해 일본 소재·부품을 수입하는 지역 기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직수입을 통해 소재·부품 수입 기업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지역 기업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