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2020년 정부예산 8836억 원 확보 총력
당진시, 2020년 정부예산 8836억 원 확보 총력
  • 당진신문
  • 승인 2019.07.08 06:26
  • 호수 12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장 시장 기재부 방문, 현안사업 반영 건의

[당진신문] 당진시가 2020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당진시는 지난 2월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대상 사업 선정을 마무리한 이후 지역구 국회의원과 충남도의원 초청 간담회를 연이어 개최해 지역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정부예산 확보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또한 김홍장 시장이 직접 3월 8일과 11일 두 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해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지원 필요성을 피력하고 정부예산 편성을 건의한 바 있다.

이후 당진시는 해당 사업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중앙부처를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설명했으며, 지난달 27일에는 이건호 부시장 주재로 정부예산 확보 추진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달 들어서는 8일 김홍장 시장이 다시 한 번 세종정부청사를 방문해 출향 공무원들을 만나 지역 현안을 공유한 다음 기획재정부 예산실에서 안일환 예산실장과 박봉용 국토교통예산과장, 정창길 농림해양예산과장 등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서해선복선전철 건설사업 6000억 △당진~아산 고속도로 건설사업 40억 △당진~대산 고속도로 건설사업 80억 △장고항 국가어항 개발사업 150억 △신평~내항 간 진입도로 건설사업 31억 등 지역의 교통·항만 인프라 확충에 필요한 핵심 사업들을 설명하고 2020년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당진시는 향후에도 정부예산 편성 순기에 맞춰 기재부와 국회 방문 건의 등 전략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총75개 사업 8836억 원의 정부예산 확보를 목표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역 숙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예산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