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인근에 폐기물 소각장?...환경피해 심각 할 것”
“캠퍼스 인근에 폐기물 소각장?...환경피해 심각 할 것”
  • 배창섭 기자
  • 승인 2019.07.06 06:00
  • 호수 12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문산단 산업폐기물 소각장 논란...“당장 공사 중지시켜야”
석문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 제1차 석문미래포럼 개최

[당진신문=배창섭 기자] 석문산업단지에 착공한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 건설을 두고 논란이 고조되고 있다.

대성에코에너지센터에서 추진하고 있는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은 석문산단 일원에 대지면적 18만5783㎡(약5만6199평) 규모로 매립시설은 9만9804㎡에 달한다.

그 동안 석문국가산업단지 입주 또는 입주예정 업체들의 환경오염과 피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어왔으나 산업폐기물 소각시설 설치에 따른 주민들의 걱정이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

이에 지난 5일 석문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위원장 배흥섭)에서 ‘산업폐기물 매립소각장 에코타운 건설 문제점 대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제1차 석문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당진시개발위원회 신완순 사무국장은  “석문산단의 산업폐기물소각로는 다이옥신 하루 배출허용을 무려 10배나 더 배출할 수 있도록 허용겠다는 불량한 꼼수를 부린 것”이라며 “이를 알아채지 못한 행정의 잘못도 자유스러울 수 없다. 지금이라도 당장 공사를 중지시키고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배흥섭 위원장은 “호서대학교 산학융합캠퍼스에 400명의 학생들이 생활하고 있는데 폐기물 소각장과 1.5㎞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매립장과 소각장으로 인한 환경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석문 생활환경개선 비상대책위원회는 “인근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몇몇 사람들의 동의를 받아 전체의 의사가 반영된 것처럼 왜곡됐다”며 “대성에코에너지센터의 사업인허가 과정에 속임수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은 없었는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주민의 환경권과 재산권의 침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추진되었는지 △주변영향지역의 지원 등이 예상피해에 상응하는 내용으로 적법, 적절하게 수립되었는지의 여부를 철저히 검증해 달라는 내용의  주민 청원서를 받아 시에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