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 “현대제철 사태...관리감독 소홀 탓”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 “현대제철 사태...관리감독 소홀 탓”
  • 당진신문
  • 승인 2019.06.12 15:01
  • 호수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문제점 지적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주변 감시센터 등 관리감독 시스템 구축 필요

“충남도가 220만 도민의 건강권을 지키려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교육위원회, 당진1)은 12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 충남도의 구멍 뚫린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문제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1)
충남도의회 홍기후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1)

홍 의원은 “충남도 대표기업으로 불리는 현대제철의 대기오염 초과 배출 사태 및 유독성(시안화수소) 물질 불법 배출은 대기업의 비도덕적 사업장 운영을 단적으로 보여 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4월 산업시설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리 실태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 2017년 2월부터 유독성 특정대기유해물질인 시안화 수소가 배출허용기준보다 5배 이상 측정되었는데도 20개월 동안 사실을 숨기고 공장을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오염물질 저감시설인 활성탄 흡착탑 고장 이후 보수공사를 실시했음에도 불구, 2013년 1만 1천 톤이었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5년 2만 3천 톤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가동해야 할 활성탄 흡착탑을 수년간 고장 난 채로 가동하지 않았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에 충남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을 관리·감독하고 있는 충남도의 강력한 행정적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행 오염물질 배출 항목신고 시에 자가측정 방식이 인정되어 사업자가 조작된 기록을 제출해도 관리감독 기관에서는 전혀 알 수 없는 체계도 개선해야할 문제점으로 지목했다.

홍 의원은 “충남은 화력발전소와 철강, 석유화학 공장 등으로 인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고 있어 220만 충남도민들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한 정기적인 대기오염물질배출 사업장 측정·점검, 주민감시센터 활성화 등 시스템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