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합 필요성 제기
충청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합 필요성 제기
  • 당진신문
  • 승인 2019.06.12 15:01
  • 호수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 제안
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 통·폐합

[당진신문] 충청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 합 필요성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천안1)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천안1)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천안1)은 12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 3차 본 회의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충청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 합을 제안했다.

통·폐 합 대상으로 제기 된 기관은 보건환경 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그리고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명칭과 업무에서 보듯이 매우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그동안 두 기관에서 발행 한 연구 보고서 또는 정책 보고서를 살펴보아도 비슷한 분야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음을 잘 알 수 있다”며 “두 기관이 하나로 통·폐 합이 된다면 검사기능과 연구기능이 합쳐져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한, 2021년 내포에 설립 계획인 국립 서해안기후대기센터와의 연계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업무의 효율성 향상과 예산절감 효과 또한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 또한 통·폐 합의 대상으로 제안했다.

김의원은 “2018 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도 농가 수는 125,884가구이며, 축산농가수는 49,548가구로 농가 수 대비 39%를 차지하고 있으나, 주요 가축인 소, 돼지, 닭의 경우는 22,779가구로 농가 수 대비 18%를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일반 농가에 비해 소규모의 한 분야에 두 기관이 따로 설립되어 운영되는 것이 비효율적이다”라고 지적하며 “통·폐 합을 통하여 인력과 예산을 축산농가에 보조 사업을 통해 지원하는 것이 서로가 상생할 수 있고 축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두 기관은 2000년도에 축산위생연구소로 통합 되어 운영되다 2006년도에 다시 분리된 변천사를 가지고 있던 연혁을 제기하며 효율적인 조직운영과 예산절감을 위해 통·폐합을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