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철강 산업단지 내 대기측정 전담기구 설치 촉구
당진 철강 산업단지 내 대기측정 전담기구 설치 촉구
  • 당진신문
  • 승인 2019.06.10 15:46
  • 호수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선 의원…5분 발언 통해 제안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원(당진2)이 10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당진 철강 산업단지 내 대기측정 전담기구 설치 필요성’을 제기했다.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원(당진2)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원(당진2)

김명선 의원은 “산업단지 내에 많은 기업들의 입주로 최근 대형 대기배출사업장에 미세먼지를 비롯한 시안화수소, 염화수소 등 주민 건강과 생활에 치명적인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고가 빈발하다”며 “90년부터 당진 1철강 산업단지 조성을 시작하여 올해 입주 30년된 현대제철(주) 석탄, 코크스 등 고형에너지 최다 소비사업장으로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국가적으로 미세먼지를 사회 재난으로 규정하고, 폐해의 정도를 줄이기 위해서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한 정책과 제도 개선에 인력과 예산을 집중하는 일은 매우 적절한 판단”이라며 “우리도는 부끄럽게도 미세먼지 배출량이 전국 1위 수준이고, 석탄화력발전소, 석유화학 및 제철소 등 대형 대기오염배출 사업장이 집중되어 있고, 대기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 소홀에도 그 원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기오염사고와 오염물질 배출 증가로 위협받은 우리지역의 체계적인 개선과 관리를 위한 전문적인 대응시스템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며 “우리 도에 도로변 측정시설이 천안 1곳 외에는 없는 실정이며, 측정분석을 시행하는 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 측정분석 인력이 6명에 불과하다며 도내 15개 시군의 대기환경을 관리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명선 의원은 “석탄화력발전소와 대형 대기배출사업장이 밀집가동 중에 있는 충남 서북부의 중심인 당진지역에 상시 감시와 사고발생시 신속한 초기 대응을 위한 대기측정 전담기구 설치를 간곡히 요구한다”며 “기만한 대응과 엄격한 측정관리로 도민의 환경권과 건강권을 담보할 수 있는 실효적인 위민행정에 필수적인 일이라고 판단한다”며 발언을 마무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