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석탄발전 승인해 놓고 "주민고통에 마음 아파"
황교안, 석탄발전 승인해 놓고 "주민고통에 마음 아파"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5.17 10:00
  • 호수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 “주민들의 어려움 호소, 마음이 아프다”
환경단체 “황교안 대표의 주민 걱정은 블랙코미디”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세먼지 당진화력을 방문해 석탄화력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했다. 하지만 권한대행 시절 당진에 석탄화력 추가건설을 승인의결했던 과거 때문에 시민단체의 강한 비난도 일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16일 ‘민생대장정 전국투어’의 일환으로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지역 주민들이 석탄화력발전소와 송전선로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주민들과의 만남을 마친 황교안 대표는 당진화력으로 이동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최고책임자인 박일준 사장이 당진까지 직접 찾아와 황 대표를 맞이했다. 당진화력에서 황교안 대표는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화력발전을 줄이려면 결국 원전이 더 역할을 해야 할 것이다. 원전이 안정적으로 발전량을 감당해줘야만 신재생에너지도 보다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 정부가 고집하고 있는 것처럼 탈원전을 주장할 때가 아니고, 원전을 베이스로 해서 더 나은 에너지를 찾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또한 황교안 대표는 당진화력 관계자들에게 “교로리 주민들을 직접 만나고 왔는데 마을 주변 공기가 굉장히 탁했다. 미세먼지 영향으로 보였다”면서 “주민들이 여러 가지 어려움을 호소하고 계셔서 참으로 마음이 아프고, 안타까웠다”고 주민들의 고통에 대한 발언을 잊지 않았다.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진화력발전소 인근인 교로2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

하지만 황교안 대표의 지역 방문에 대해 강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당진에 석탄화력 발전소를 추가 승인했던 전력 때문이다.

당진송전선로발전소범시민대책위원회의 유종준 사무국장은 “직전 대선을 한 달여 앞둔 2017년 4월 3일 산자부 산하의 심의위원회가 당진에코파워를 승인했다.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사람이 바로 황교안 대표였다”며 “당진시민들은 시민들의 반대편에 서 있던 황 대표를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이제 와서 지역민들을 걱정한다는 것은 블랙코미디”라고 비난했다.

당시 당진에코파워를 승인의결한 ‘전원개발사업추진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는 단순하게 산자부 산하 단순 기구가 아닌 기재부, 환경부, 행자부, 농식품부 등 11개 부처를 포괄하는 범정부 위원회였다.

특히나 당시 시점이 탄핵 판결과 대선의 중간에 위치해 있어 당시 정부가 운신의 폭이 좁았던 상황을 고려할 때, 당시 최고 책임자였던 황교안 당시 권한대행의 결정 없이는 가능할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2017년 당진에코파워 심의위원회의 승인의결 이후 당진송전선로발전소범시민대책위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고시를 하지 못하다록 강하게 요구했던 바 있다.
2017년 당진에코파워 심의위원회의 승인의결 이후 당진송전선로발전소범시민대책위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고시를 하지 못하다록 강하게 요구했던 바 있다.

당시 심의위원회의 승인의결의 고시를 막기 위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 46명은 집단성명을 발표했고, 환경운동연합은 감사원 집중감사를 청구하고, 지역은 고시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거세게 반발해 결국 의결 사항을 고시하지는 못했다.

당진화력발전소에서 한국동서발전의 환경 관련 대책 브리핑을 받은 황교안 대표는 옥외저탄장까지 둘러보는 것을 끝으로 당진 일정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