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버스 노·사 15일 전면파업 철회...요구안은 지속 합의키로
충남 버스 노·사 15일 전면파업 철회...요구안은 지속 합의키로
  • 당진신문
  • 승인 2019.05.14 17:47
  • 호수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충남도는 충남버스조합과 충남세종지역자동차 노조는 96.3%의 압도적인 파업찬성으로 15일 전국자동차노조연맹과 함께 전면파업을 예고했으나, 도의 적극적인 중재로 그동안 강경한 입장을 선회해 파업을 철회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 양측은 금년도 임금 협상을 지난 2월 22일 부터 5월 8일까지 6차에 걸쳐 협상을 진행하고, 노측은 월 47만원 인상안 제시, 정년을 현행 60세에서 62세로 연장, 근로일수를 현행 20일에서 19일로 단축을 요구해왔다. 노조는 전면파업을 철회했지만, 요구건에 대해서는 지속 합의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전국동맹 버스파업 계획에서 파업을 철회 한 것에 대하여 환영하며 도민 걱정과 불편이 해소 된 것에 대하여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금년도 임금협상이 원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에서도 적극 중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버스업계의 경영효율화를 위해 준공영제실시, 비수익 노선조정, 버스요금 조정 등 용역을 실시하여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며 “버스업계에서도 경영효율화를 위한 노력도 경주해 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