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정상영 부의장 “공무원 임용시험 지역제한 강화 촉구”
당진시의회 정상영 부의장 “공무원 임용시험 지역제한 강화 촉구”
  • 당진신문
  • 승인 2019.05.07 12:46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발언...지역 출신 공무원 임용으로 결원 및 청년실업 해결 당부

[당진신문] 당진시의회(의장 김기재) 정상영 부의장은 7일 제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당진시 공무원 임용시험 지역제한 강화’를 촉구했다.

정상영 부의장은 “우리 시가 공무원 임용시험 지역제한 범위를 충청남도 전역으로 제한하고 있어 임용 후 전출 제한기간인 5년 후에는 원래 주소지나 연고지로 전출을 가는 경우가 많다”며 “최근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26명이 타지자체 전출에 따른 결원 발생으로 ‘해당 지역주민에 대한 맞춤형 봉사’라는 말이 무색하게 되었다”고 발언을 이어 갔다.

이어 정 부의장은 “최근 청년 실업률은 22.7%로 17년 만에 최악을 기록한 가운데 청년들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아쉬운 실정”이라며 “청년실업 문제가 저출산 문제로 이어지는 심각한 사회적 위기를 맞고 있다”며 “당진시장은 공무원 결원 및 청년실업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의 일환으로 우리지역 출신을 지역공무원으로 뽑아 시민에게 더욱 다가가는 밀착 행정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정 부의장은 “인근 지자체의 임용방법을 보면 보령시, 서산시, 태안군은 8‧9급 전 직렬을 그 지역으로 제한하고 있으며, 올해 서천군도 8‧9급 행정직을 그 지역으로 제한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그 지역 우수인재가 정년 때까지 익숙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다는 것이 상당한 장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의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향후 점차 늘어나는 행정수요를 능히 감당하면서, 경제적이고 튼튼한 자치단체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전출로 인한 결원을 최소화 하고 조직의 내실을 강화할 수 있는‘지역제한임용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여 주시기를 고언한다”면서 5분 발언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