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대법원 1차 변론 끝난 ‘당진땅 수호’
헌재·대법원 1차 변론 끝난 ‘당진땅 수호’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4.23 13:04
  • 호수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땅 수호 범시민 대책위원회 전체회의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최근 대법원 1차 변론이 끝난 가운데 향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대책위를 중심으로 지역의 인사들이 대거 모여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22일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어기국 국회의원, 김기재 당진시의장 등 약 60여 명의 각계각층 지역 인사들이 참여해 논의를 진행했다.

우선 김종식 공동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체 회의가 쉽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시장,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이 다 모였다. 당진땅 문제는 충남과 당진의 이슈이고 현안”이라면서 “대법원에서 이뤄진 1차 변론 이후 더 큰 자신감을 얻었다. 우리의 투쟁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장 당진시장 역시 “우리 땅을 지키기 위해서 오랜 시간 투쟁해 왔다. 정말 어려운 여건 속에서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를 위한 헌신적인 봉사와 희생은 당진 역사에 영원히 기록 될 것”이라면서 “당진시는 앞으로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자치권을 회복하고 도계와 당진땅이 원래대로 회복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재 당진시의장은 “대책위가 없었다면 4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당진땅을 찾아야한다는 당위성을 당진시민들에게 알릴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오는 5월 10일 충남시군의회 의장단 회의에서 현재의 상황을 전달해 인식을 전파하고 공동대응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어기구 의원 역시 “대법원과 헌재에서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재판에서는 순리대로 당진땅의 소유권이 당진에게 인정되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는 말처럼 방심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식 위원장의 주재로 이어진 논의에서는 2019년 활동계획을 개괄적으로 논의하고 방향을 결정했다. 특히 아산시와의 공조를 통한 공동대응과 이후 대법원의 1차 변론에서 결정된 현장 방문시 어떤 역할을 할지에 대한 부분이 깊이 있게 논의됐다.

한편 이 날 회의에서 선출직 공무원들의 미진한 대응에 대한 강한 지적과 질책이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