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문화연대, ‘극단 당진’ 보조금 문제 제기
당진문화연대, ‘극단 당진’ 보조금 문제 제기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4.19 22:08
  • 호수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기자회견 열어...감사원 감사 청구, 수사의뢰까지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결국 문화연대가 극단 당진과 전국연극제의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전면에 나섰다.

당진문화연대(회장 조재형)는 지난 18일 당진시청에서 “극단 당진 보조금 특혜 및 횡령 의혹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면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문화연대 측은 지난 2018년 당진에서 개최된 제3회 전국연극제와 관련해 제기됐던 의혹들에 더해 5가지의 의혹을 정리해 발표했다.

김태선 부회장이 발표한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5가지 의혹은 △페이퍼 컴퍼니로 의심되는 자금세탁 의혹 △전국연극제 ‘그날’ 공연 인건비 중복 지급 의혹 △사업 종료 후 차기 회계 연도 정산 △자부담 능력 없는 단체에 보조금 지급 △자부담 축소 변경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문화연대 측은 “2018년 공연했던 ‘아비’와 ‘그날’의 무대제작을 맡은 서산시 영기획이벤트가 비용을 지급받았지만 공연 이후 개업한 업체”라면서 “해당 업체는 간판이나 사무실은 찾아 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진전국연극제와 관련해 인건비를 받은 인력과 충남문화재단 상주단체 지원금으로 진행된 연극의 인력 중 이중 인건비를 수령한 의혹도 제기했다.

이외의 의혹들은 이전에 제기 됐던 의혹들로 해당 사항들은 대부분이 협의가 됐다는 극단 당진과 관계 부서의 해명이 있었던 내용이다.

다만 당진시는 해명자료를 배포하고 자부담 축소 변경에 대해 “충남도의 전국연극제 수요조사에 대해 내부 논의 결과 자부담 비중이 높아 협의 끝에 축소 신청을 했다”고 밝히면서 “이 과정에서 공무원의 특혜나 개입이 전혀 없었으며, 다만 당진시민들의 문화예술향상을 위해 더 많은 도사업비를 확보코자 노력하여 왔다”고 설명했다.

이후 문화연대측은 감사 청구는 물론 수사의뢰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장에는 문화연대 회원들뿐만 아니라 당진의 미술계 관계자들도 다수 자리에 함께 했다.

한편 극단 당진 측은 문화연대가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관련 의혹을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